서울에이치피부과의원

언론과함께하는서울에이치피부과

우리를 괴롭히는 ‘점·잡티·검버섯’

우리를 괴롭히는 ·잡티·검버섯

 

특히 지난여름 강한 자외선에 시달렸던 피부의 기미, 잡티, 주근깨 등 가장 큰 원인은 자외선이다. 피부가 스스로 보호하기 위한 작용 중 하나로 자외선이 주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 피부가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기미, 잡티, 검버섯, , 주근깨는 치료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자외선 차단과 더불어 스트레스나 수면부족 등 멜라닌 색소를 자극할 수 있는 호르몬 분비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피부타입에 맞는 화장품을 사용하고, 비타민C와 비타민A를 꾸준히 섭취해 색소침착 방지하고, 영양을 공급해주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색소질환 육안으로 쉽게 판단할 수 없으므로 점, 잡티, 검버섯 등이 눈에 띄기 시작했다면 이미 상당부분 진행이 된 상태이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통해 피부과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삼산동피부과 서울피부과의원 김준형 원장에 따르면 자신의 피부 색소 종류가 무엇인지, 얕은지 깊은지 혹은 혼합됐는지 색소의 정체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복합적인 화이트닝이 필요할 수도 있다. 또 피부과에서 어떤 레이저장치를 사용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장비가 최신형인지 믿을 수 있는 회사의 것인지 확인이 필요하다. 최신기술력의 강력한 레이저가 시술횟수대비 좋은 결과를 낸다. 아울러 병원에서 지정해주는 시술간격과 주의사항을 잘 지켜야 만족스러운 피부치료결과를 얻을 수 있다. 김준형 원장은 ·검버섯·잡티 IPL이나 레이저토닝을 이용해서 피부의 넓은 면적에 광선을 균등하고 빠르게 쏘아 피부표면층의 잡티를 태워 미백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버섯은 노화와 자외선 노출에 의해 생기는 피부질환이다. 정식 의학용어는 아니며 지루각화증또는 흑자라고 하는 병변을 한꺼번에 일컫는 말이다. 검버섯은 표피가 딱딱하고 돌출되는 형태를 가지게 되는데 얼굴을 비롯한 목, , 다리 등 노출이 잦은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초기에는 크기도 작고 옅은 갈색을 띄므로 기미 또는 점으로만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기미인 줄만 알고 있다가 내원해서는 검버섯이란 진단을 듣고 깜짝 놀라는 30대 환자의 사례도 잦다. 검버섯 치료 역시 최대한 초기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냥 두면 둘수록 점점 넓어지고 개수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김준형 서울피부과 원장은 기미나 주근깨와 달리 검버섯은 노인에게만 생기는 피부질환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자외선은 물론 미세먼지, 오존 등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환경적 요인이 많은 요즘은 젊은 층에서도 잘 발견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검버섯을 난치성 색소질환으로 알고 있는 환자가 많은데 실제 검버섯 치료는 점을 제거하는 것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수준이고, 레이저 치료로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도 "평소 검버섯을 예방하려면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쓰고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보습제 등으로 잘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미용적인 문제 외에도 피부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갑자기 검버섯이 많아 보이고 가려움증 등이 동반된다면 신체 내부 장기의 암 증상을 의심해볼 수 있고, 피부암 초기증상도 검버섯과 비슷하기 때문에 검버섯이 생긴다면 피부과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울산 서울피부과 대표원장 김준형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울피부과

등록일2017-08-02

조회수2,16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