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이치피부과의원

언론과함께하는서울에이치피부과

[서울피부과 김준형 원장] 가을철 모발관리와 탈모예방법

최근 들어 샤워 후 한 움큼씩 빠지는 머리카락 때문에 피부과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여름보다 낮은 온도와 약해진 햇볕, 덕분에 두피에 발생하는 땀과 유분도 적어지는 계절임에도 불구하고 가을 두피환자가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계절과 호르몬 변화가 환절기 탈모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말한다. 가을철 공기가 건조해지면서 두피의 유수분 밸런스를 깨지게 만들고, 이때 두피에 과다 발생한 각질로 인해 모공이 막히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가을철 유독 많이 빠지는 머리카락 탓에 많은 두피환자들을 걱정에 빠트리는 탈모의 근본적 원인과 예방수칙 등에 대해 알아보자.

 

가을은 다른 계절에 비해 탈모량이 많아지는데, 특히 초가을에 더욱 많아지는 것을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가을철보다 여름은 모발 성장이 잘되는 시기지만 더위로 인한 식욕부진이나 균형이 무너진 식습관, 강한 자외선을 무방비 상태로 받는 등 마이너스 요인이 많다. 이로 인해 두피와 모발이 많은 손상을 입은 상태라면 일시적인 가을탈모가 아니라 장기적인 탈모로 이어질 수도 있다.

 

가을철에 탈모량이 많아지는 것은 일조량 감소, 큰 일교차 등 외부환경의 변화 때문이다. 가을철에는 외부환경의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인체가 더 큰 에너지를 소모하게 된다. 우리의 몸은 늘어난 에너지소모에 대처하기 위해 말초 부위로의 혈액공급을 차단하게 된다. 이에 많은 양의 모발이 휴지기에 들어서게 되며 탈모량이 늘어나는 것이다.

 

그래서 가을철의 탈모증상을 휴지기탈모라 부르기도 한다. 이렇듯 탈모는 두피나 모근만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몸 전체의 균형 및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탈모는 다인자성 특징을 가지므로 정신적 스트레스, 과로, 무리한 다이어트, 영양실조, 출산 및 폐경, 시차가 많이 나는 지역으로의 비행, 입시 또는 취업준비, 질환으로 인한 수술 및 약물 복용 등 다양한 내외부적 변화가 있는 경우 더욱 쉽게 발생한다.

 

가을 휴지기성탈모 또는 환절기탈모는 자연스러운 증상으로 대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회복된다. 하지만 생활 관리에 소홀하거나 내외부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급성탈모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하루 150가닥 이상의 탈모증상이 짧게는 1~3개월, 길게는 6개월 이상 지속된다. 급성탈모는 탈모의 진행속도가 빠르며 탈모량도 많기에 방치하면 눈 깜짝할 사이 심각한 상태를 유발하게 된다. 반면 진행속도가 빠른 만큼 제때 치료하면 호전속도 또한 빨라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 탈모이다.

 

외부환경의 변화가 큰 가을에 탈모예방을 위해서는 에너지 소모에 대처하기 위해 자정 이전에 잠자리에 들고 7시간 이상 충분히 숙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소화가 어려운 인스턴트식품 대신 두부, 콩 등의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하고 아침식사를 조금이라도 하며, 자기 전 야식을 하지 않아야 한다.

 

이때 식사를 하면 혈액의 많은 부분이 소화기쪽에 흘러가버려, 모발 모세포의 분열이 떨어지게 된다. 머리를 하루 1회 이상 감아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담배는 탈모를 촉진시킨다. 니코틴이 혈관을 수축시키므로 흡연은 되도록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계절성탈모는 원인이 명확한 만큼 관리에 노력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 : 서울피부과 두피탈모클리닉 김준형 대표원장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울피부과

등록일2017-11-09

조회수2,67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